양산시, 코로나19 방역 관리강화 방안 마련

업무 내외 급하지 않은 모임·행사·회식·회의 전면 취소
출퇴근 시간 분산을 위해 유연근무제 시행

2020-11-25(수) 16:38
[에코환경일보=허나영 기자] 경남 양산시는 코로나19확진자 증가와 정부의 공공부문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복무 지침 적용에 따라 시 자체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가 추진한 방역관리 강화 방안은 각종 회의는 대면 회의를 최소화하고 영상회의를 원칙으로 하나 부득이한 경우, 대면 회의 시 회의실 사용인원수를 신청단계부터 제한하게 된다.

대면 결재는 온라인 결재로 전환하며 급하지 않은 행사는 전면 취소 또는 연기한다는 방침이다.

또 시청 전 직원은, 출근 시 체온 체크를 하며 부서별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근무 중에도 건강상태 체크를 2회 이상 실시하게 된다.

출장에 대해서는, 코로나19 대응과 국민안전, 주요과제 수행 등을 제외한 급하지 않은 국내외 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하며, 재택근무는 임산부, 고위험 질병 보유자 등에 대해 재택근무를 우선 신청할 수 있도록 한다.


출퇴근 시간 분산을 위해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며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는 본인 신청과 부서장 책임으로 시행하게 된다.

일과 후에는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금지하고, 부산·김해 등 관외 거주 직원은 귀가 후 외출을 지양토록 하며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다른 지역 방문을 자제한다는 방침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인근 지역인 부산·창원 등 확진 추세가 증가함에 따라 시도 확산 위험도가 최고조에 이른 상황에서 공무원이 솔선수범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청사폐쇄와 업무 마비 등의 사태 발생 등을 방지하고자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
        허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에코환경일보 홈페이지(http://www.에코환경일보.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sdatb@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