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8.23(금) 14:5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미중갈등 속 11년만에 달러당 7위안 돌파

2019-08-06(화) 12:14
위안화 환율이 11년 만에 시장의 심리적 저지선인 달러당 7위안 선을 돌파했습니다.
오늘(5일) 홍콩 역내와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환율이 7위안선을 넘었으며 역내 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이 7위안을 넘는 포치를 기록한 건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8년 이후 11년만입니다.
중국 인민은행은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예고가 위안화 가치 하락의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위안화 약세로 미국에 반격을 가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김진주 pearl1907@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