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4.04.24(수) 09:1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인물
연예
영화
음악
공연
학회/전시회
세미나
물류/교통
디자인/건축
미술/사진
박물관/문화재
출판
에니메이션
English 日文 中文

퇴직 후 시작한 택시 운전, ‘첫 손님 수입’ 모아 선행

- 개인택시 운영 박윤석 씨 운남동 돌봄 이웃 위해 120만 원 ‘뜻깊은 기부’

2023-09-19(화) 09:38
[에코환경일보=김재찬기자] 광주에서 개인택시를 운행하는 박윤석(61) 씨의 뜻깊은 선행이 잔잔한 울림을 주고 있다. 1년여간 매일 모은 ‘첫 손님 수입’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것이다.

박 씨는 30여 년 공직 생활을 마치고 지난해 7월 개인택시를 시작했다. 인생 2막, 그가 세운 원칙이 있다. ‘첫 손님 수입’ 기부다. 평소 지역사회에 남다른 관심을 두며, 경제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뭐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결심한 일이다.

현금이던, 카드 결제건 박 씨는 매일 택시에 처음 탄 손님이 낸 요금을 차곡차곡 모았다.

그렇게 쌓인 120만 원을 들고 그가 찾아간 곳은 운남동 행정복지센터.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동네, 마을의 돌봄 이웃을 위해 써달라는 뜻을 전하기 위함이었다.

후원금을 전달하며 그는 “택시 일을 시작하면서 스스로 다짐한 작은 약속, 그리고 실천이 복지 사각지대에 처한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 위로된다면 그보다 더 큰 기쁨, 보람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부금은 박 씨의 뜻에 따라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을 통해 운남동의 취약계층에 추석 위문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김재찬기자 sdatv.honam@gmail.com
        김재찬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79/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에코환경일보 / 발행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홈페이지:www.에코환경일보.com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전화:(02)571-9302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에코환경일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