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4.22(목) 23:08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미 플로리다 주지사 “백신여권에 맞설 긴급 행정조치 취할 것”

-지구상에서 ‘자유민주주의’ 사라질수도 있는 사항
-플로리다 주지사, “나는 사람들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특정한 자유와 개인의 자유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2021-03-30(화) 23:07
[에코환경일보=권병찬 기자] 론 드산티드 미국 플로리다 주지사는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여권에 대한 긴급명령을 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 에포크타임스가 보도했다. 

드산티드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백신 여권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나는 사람들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특정한 자유와 개인의 자유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나 민간 기업이 단순히 정상 사회에 참여할 수 있게 한다는 이유로 개인에게 백신 접종을 입증하라고 강요하는 건 “완전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또 백신 여권 도입을 지지하는 이유를 이해하며 모든 것이 나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이것은 주(州)에서 궁극적으로 문제를 일으킬 것이라고 본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드산티드 주지사는 이번 긴급명령에 따라 주민들이 영화관, 공원, 행사장 등의 공공장소를 방문할 때 백신 접종을 증명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대신 방역과 관련해 보다 영구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주의회에 촉구했다. 

백신 여권은 경기장, 콘서트장, 결혼 피로연 등의 행사에 참여할 때 코로나19 감염 및 백신 접종 여부를 증명하고 파악하는 용도로 사용될 목적으로 개발됐다. 드산티드 주지사의 긴급명령은 같은 날 백악관이 백신 여권 제도의 기준이 될 지침 마련 계획을 밝힌 가운데 나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백신을 개발하는 민간 기업에 기준이 될 지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드산티드 주지사의 백신 여권에 대한 비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8일 드산티드 주지사는 백신 여권의 도입 계획과 관련, “끔찍한 생각이다. 우리는 주정부 차원에서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백신 여권은) 고려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 여권의 도입은 개인의 사적인 선택 이상의 결정”이라면서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백신 여권을 도입하면 백신 접종을 하거나 하지 않을 개인의 선택권이 박탈된다는 시각을 반영한 것이다.

백신 여권 도입이 자유에 위협이 된다는 우려는 민주당원에게서도 나왔다. 민주당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 나오미 울프는 지난 23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여권 의무화가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서구에서 인간의 자유는 끝장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울프 전 보좌관은 베테랑 좌파이자 30여 년간 골수 민주당원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드산티드 주지사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오는 11월 1일까지 크루즈선 항해를 중단하기로 한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결정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비판하고, 해당 명령을 번복해달라고 CDC에 요청했다.
 
크루즈 관광은 플로리다의 주요 산업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입었다. 드산티드 주지사는 “우리는 지난 1년 동안 폐쇄 조치가 효과가 없다는 것을 배웠으며, 플로리다 주민들은 생계를 유지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크루즈 산업은 주 경제에 필수적이며 11월까지 (산업을) 폐쇄하는 것은 크루즈선에 의존하는 이들에게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면서 “플로리다 주민들이 다시 일할 수 있도록 이 근거 없는 항해 금지 명령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79/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에코환경일보 / 발행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홈페이지:www.에코환경일보.com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전화:(02)571-9302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에코환경일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