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19(목) 10:1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소비자들, "마트에 종이박스 없애면 어쩌라고" 분노, 아우성

“정부가 저소득 노인들의 소일거리 조차 빼앗아”

2019-08-31(토) 22:16

환경부는 29일 주요 대형마트와 장바구니 사용확대를 위한 협약식을 열고 종이박스와 자율포장대를 없애기로했다. 이와관련, 소비자들의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장 소비자 불편이 크고 비닐봉투 금지처럼 환경보호 취지에 부합하는 지도 체감하기 어렵다는 것이다.환경부는 마트업계와 협약을 통해 2~3개월간 준비기간을 거친 뒤 연말부터 자율포장대와 종이박스를 없앤다는 방침이다.

포장에 쓰이는 테이프와 끈 사용을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를 꾀하려는 포석이다. 따라서 올 연말부터는 장바구니를 휴대하지 않는 소비자는 마트에서 장바구니를 대여 또는 구매하거나 별도로 종이박스를 사야한다.

그러나 주부들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은 환경부 방침이 현실과 괴리된 성급한 조치라며 분노하고 있다. 종이박스를 장바구니로 대체할 때 예상되는 환경보호 효과를 구체적으로 체감하기 어렵고 소비자들의 불편만 가중된다는 것이다.

어차피 재활용 처리할 종이상자를 소비자가 다시 쓰는 것이고 테이프나 끈 등은 친환경 종이소재로 대체하면 충분한데 환경부 조치가 납득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4인 가족의 경우 1~2주에 한번씩 마트를 이용하면 큰 종이박스 2개분량을 구입하는데 적은량이라면 몰라도 이를 모두 장바구니에 담을 수 있겠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주요 포털사이트에 댓글에는 "환경부가 현실을 모르고 탁상행정을 한다"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아파트 단지의 재활용품 처리 공용 수익의 상당부분을 종이박스가 차지하는데 이 수익 급감하는 동시에 종이박스를 주워 연명하는 저소득 노인들의 소일거리 조차 빼앗길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마트들도 최근 e커머스의 공세로 매출과 수익이 감소되는 상황에서 소비자 불편이 커져 마트를 더욱 외면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