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19(목) 10:1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시중 라텍스 토퍼 일부 제품, 과장 광고, 의무표시사항 준수하지 않아

한국소비자원, 라텍스 토퍼 6개 제품 대상 조사결과

2019-09-03(화) 13:52
시중의 라텍스 토퍼 일부 제품이 실제와 다른 내용을 과장 광고하고 있거나 의무표시사항을 준수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라텍스 토퍼 6개 제품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게타 라텍스(에코레스트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나비드(콜롬보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라텍스 명가(태국산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보르네오 하우스(보루네오 윈트 통몰드 천연라텍스), 에몬스 홈(말레이시아 천연라텍스 토퍼), 잠이 편한 라텍스(ZMG(천연라텍스 코어)매트리스) 등 6개 제품이다. 이 중 4개 제품은 실제와 다른 내용을 광고하거나 기간이 지난 인증서를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었다.

나비드 제품은 겉 커버 항균성과 저탄소 친환경 인증을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항균성이 없었고 해당 인증서도 없었다.라텍스 명가 제품은 수면 연구기관 인증서와 직물 시험 성적서를, 보르네오 하우스는 프랑스 삽사(SAPSA) 인증서를 광고했지만 두 제품 모두 관련 인증서는 없었다.

잠이 편한 라텍스는 순면 속 커버를 사용하고 있다고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폴리에스터 65%에 면 35%였고, 싱글 몰드 라텍스라고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슬라이스 라텍스였다. 또 6개 제품 모두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하는 제조 연월과 치수 등 7개 표시사항을 일부 누락했거나 아예 표기하지 않고 있었다.

6개 제품 모두 천연 라텍스 제품으로 유해물질 시험에서 안전성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라돈 방출량 검사도 모두 통과했다. 다만 소비자원은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잠이 편한 라텍스 일부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됐다고 발표한 만큼 해당 제품 사용자는 라돈 점검 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