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0.21(월) 13:5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검찰, 윤 총경 구속영장 청구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

2019-10-07(월) 13:03
검찰은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윤 총경은 수천만원 상당의 공짜 주식을 받고 경찰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버닝썬 사건에 연루된 경찰 간부급 인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윤 총경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윤 총경은 2016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 배임 등 혐의로 고소돼 수서경찰서 수사를 받던 특수잉크 제조업체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의 정모 전 대표(구속 기소)로부터 수천만원대 뇌물을 받고, 그의 수사를 무마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정 전 대표의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불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정 전 대표는 윤 총경을 가수 승리 측에게 소개해준 인물이기도 하다. 윤 총경은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승리 측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 총경은 승리의 사업 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게 경찰 단속 내용을 흘렸다는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 같은 윤 총경의 행위가 직권남용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지난 6월 기소 의견을 달아 그를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윤 총경과 정 전 대표, 조국 법무부 장관이 복잡하게 얽혀 있다는 점도 주목하고 있다. 조 장관과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함께 근무한 사이다. 윤 총경과 정 전 대표는 막역한 사이로 알려졌다. 조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관계사는 큐브스에 2014년 8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검찰은 윤 총경의 수사무마 의혹과 관련해 당시 조 장관 등 민정수석실 관계자 등이 관여했는지도 수사 중에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