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조국, 교사채용 비리 관련 시험지 출제과정 관여 시인

“자신과 아내는 채용비리 전혀 몰랐다”?, 시민들, 검찰의 철저한 수사 요구

2019-10-17(목) 16:29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7일 자신의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의 교사 채용 시험 문제 출제 과정에 일부 관여한 사실을 시인했다. 그러나 시험 문제 유출과 금품수수로 이어진 동생 조모(52)씨의 채용비리에 대해서는 자신은 물론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전혀 몰랐고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모 언론에 "저와 제 처는 교사 채용비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당연히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전해지지만 어떻게 문제가 발생할 수 없는 지 국민들은 매우 의아해 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웅동학원 내부문건에 조 전 장관의 동생 조씨가 뒷돈을 받고 빼돌린 교사 시험문제 출제기관으로 조 전 장관의 아내 정 교수가 근무하는 동양대가 기재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조 전 장관 부부가 문제 출제에 관여했는지, 채용비리를 알고 있었는지 수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동생의 채용비리 혐의에 자신과 처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향후 형사 절차에서 다 깔끔히 밝혀질 사안"이라고 강조했지만 국민들의 강한 의혹의 시선은 거둘 수가 없는 상태다.

다만 조 전 장관은 웅동학원 측으로부터 교사 임용 시험문제 출제를 부탁받아 전공 교수에게 의뢰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조 전 장관은 "웅동학원 측에서 출제 의뢰가 들어오면 관련 전공 교수에게 의뢰해 시험문제를 보내줬다"며 "(기간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출제를 의뢰한 쪽이 모친인 박정숙(81) 웅동학원 이사장인지, 행정실인지 등은 불분명하다고 했다. 이어 "출제료는 웅동학원 측이 출제 교수에게 직접 지급했다"고 부연했다. 검찰은 채용비리가 벌어진 2016∼2017년 웅동학원 임용계획서에 필기시험을 동양대에 의뢰한다고 기재된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웅동학원은 동양대에 시험문제 출제를 의뢰하는 공문을 발송했지만 검찰은 실제 출제를 동양대 관계자가 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의심하며 수사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양대 측은 "공문이 접수됐는지, 시험 출제가 이뤄졌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조 전 장관 동생 조씨는 모친인 박 이사장의 집에서 시험지를 빼돌려 두 명의 교사 지원자에게 건네고 2억1천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뒷돈 전달 역할을 한 박모씨와 또 다른 조모씨는 배임수재,업무방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검찰은 조만간 조씨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법원은 건강 문제와 이미 증거수집이 충분히 됐다는 사유 등으로 지난 9일 조씨의 첫 번째 구속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검찰은 시험 문제 보관 및 유출 경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 조만간 박 이사장도 직접 조사할 방침이다.

시민들은 “채용비리가 동생, 아내, 어머니 모두 관련되었는데 일부만 관련되고 비리의혹은 모른다고? 말이 되느냐? 자신과 관련된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가 그러함을 알면서 그정도 인식수준으로 법무부 장관을 한다고? 검찰개혁 해야하지만 조국은 검찰개혁 팔지마라!”며 공분,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