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보잉 737 맥스’ CEO, 오류 인지했지만 아무런 조치 취하지 않아

국내에 들여온 항공기 9대 포함

2019-10-30(수) 14:09
두 차례의 보잉 737맥스 여객기 추락 사고와 관련해서 보잉사의 CEO가 1차 사고 후 2차 사고가 나기 전에 시스템 오류를 인지했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보잉의 차세대 소형기 중 737NG에서도 동체 결함이 발견됐다.

두 차례의 보잉 737맥스 여객기 참사와 관련한 미국 상원의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보잉의 최고경영자 데니스 뮐렌버그는 "두 번째 여객기 참사가 나기 전 시스템에 대한 조종사의 경고를 들었다"고 증언했다.올해 3월 에티오피아 항공의 여객기가 추락하기 전 시스템 결함을 인지했다는 것이다. 보잉737 맥스 추락 사고의 원인은 센서 오작동으로 '조종특성향상 시스템'이 작동했기 때문으로 밝혀졌다.

뮐렌버그는 '1차 사고 이후 해당 시스템의 오류에 대한 통보를 받았지만, 당시엔 그게 사고 원인으로 지목되지 않아 조치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상원의원들은 시스템 결함을 인지하고도 신속한 조치를 하지 않은 건 매우 충격적이라며 안전 불감증을 집중 성토했다.

결국 뮐렌버그는 737맥스의 추락사고에 자신들의 실수와 잘못이 있다고 인정했다.여기에 보잉의 차세대 항공기로 꼽히는 737넥스트 제너레이션, 즉, 737NG에서도 '동체 균열' 결함이 발견됐다. 전 세계에서 운항 중인 1,130대 가운데 4.7%에 해당하는 총 53대에서 동체 균열이 발견돼 운항이 중지됐고 이 가운데는 국내 항공사의 항공기 9대도 포함돼 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