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4.08(수) 12:3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정세균 국무총리, 긴급 관계장관 회의 소집, 코로나19 사태 청와대 보고 예정

위기경보 수준 '심각' 단계로 올리는 방안 검토 중

2020-02-20(목) 22:24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소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날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21일 오전 8시 열리는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추가 논의를 이어 간 뒤 관련 대책을 발표하고 서 청와대로 향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관련 상황을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6시부터 2시간 30분 가량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긴급 관계장관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선 대구·경북에서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한 데다 서울 등지에서 감염 원인과 경로 확인이 어려운 확진 사례가 추가로 나타난 것을 놓고 상황을 점검하고 지역사회 전염 확산 차단 대책을 집중 논의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 가용한 인적·물적 자원을 투입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정부는 회의에서 역학조사관과 음압격리병상 등의 부족을 호소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요구사항을 가능한 모두 수용하기로 뜻을 모았다.

회의에서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 격상 방안도 깊게 논의됐다.정부가 현 상황을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되고 있는 단계로 판단하는 만큼 현재 '경계' 상태로 유지 중인 위기경보 수준을 '심각' 단계로 올리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중이다.

앞서 이날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현재는 해외에서 유입되던 코로나19가 제한된 범위 내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위기경보 격상과 관련해 '현행 유지' 입장을 견지하며 유보적 태도를 보여왔다. 지역사회 전파가 일부 지역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경보를 격상할 경우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위기경보는 '감염병 발생 및 유행'(관심), '국내 유입'(주의),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의 제한적 전파'(경계),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의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심각)순으로, 심각은 최고 수준에 해당한다.정부는 이 회의에서 위기경보 격상 방안을 놓고 심도깊은 논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않았고, 이날 밤 상황을 더 지켜보고 이튿날 확대 중수본 회의에서 추가로 논의하기로 했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