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5.29(금) 15:2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조주빈, 수사혼선 주려 가짜계좌로 연막

1대1 대화하며 '진짜' 계좌 알려줘, 경찰, 금전거래 내역 확인 주력 중

2020-03-27(금) 12:37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조주빈의 사기수법은 능수능란했다. 매우 지능적이었다. 경찰은 조씨에게 '입장료' 명목으로 돈을 지급하고 유료 대화방에 참여한 회원을 색출하는 한편, 조씨가 불법 성 착취를 통해 벌어들인 범죄 수익을 추적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작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암호화폐 거래대행업체 한 곳이 보유하고 있는 모든 거래내역 2천여건을 받아 조씨의 범행 관련 거래내역을 선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앞서 빗썸, 업비트, 코인원 등 암호화폐 거래소 3곳과 거래대행업체인 베스트코인 등 총 4곳을 압수수색하고 조씨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경찰은 특히 베스트코인에서 지난 8개월간 이뤄진 거래 내역을 확보해, 이를 조씨가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암호화폐 지갑 정보와 비교하는 등 의심스러운 거래 내역을 찾고 있다.

거래대행업체는 일종의 암호화폐 거래의 '중개소' 역할을 한다. 평소 암호화폐를 쓰는 사람들은 자신의 지갑에서 조씨의 지갑으로 직접 돈을 보낼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대행업체를 거친다. 업체에 돈을 입금하면 이를 암호화폐로 바꿔 지정된 지갑에 넣어주는 구조라 거래 과정에서 '흔적'이 남기 마련이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업체에 대해서는 추가로 압수수색을 진행해 현재 분석 중"이라며 "대행업체를 통하지 않고 거래소를 이용했을 경우 신원 확인이 용이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조씨가 '박사방'을 운영하며 유료회원들에게 돈을 받아 불법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하면서 벌어들인 범죄 수익금이 얼마인지도 파악 중이다. 일각에서는 조씨가 회원들에게 공개한 암호화폐 지갑 중 일부를 분석한 결과, 입출금 거래 내역이 약 3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정확한 금액을 추정하기 어렵다면서도 제기된 주장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가 유료방 입장료를 받기 위해 게시했던 암호화폐 지갑 주소 3개 중 2개는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며 "실제 조씨가 사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조씨는 회원들에게 돈을 받을 때 1대1로 대화하면서 '진짜' 계좌를 알려준 것으로 조사됐다. 거짓 암호화폐 지갑 정보를 올려놓은 이유에 대해 조씨는 추후 범죄 행위가 적발되었을 경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서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
        권병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