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15(일) 18:2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정기명 예비후보, “권오봉 후보는 1등 도시를 2등 도시로 주저 앉힌 장본인” 강력 비판

- 시민 반응... “역사의 수레바퀴 거꾸로 돌린 지도자 심판해야”

2022-05-03(화) 13:37
사진=토론회
[에코환경일보=김기남 기자] 정기명 더불어민주당 여수시장 예비후보는 3일 “4년 임기 동안 발전이 아닌 끝없는 추락만 했다”라며 권오봉 예비후보를 강하게 몰아세웠다.

정 예비후보는 3일 오전 10시 전남CBS 주최로 여수시청소년수련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여수시장 최종후보를 뽑는 마지막 토론회에서 연임에 도전하는 권오봉 예비후보에 대해 “‘중단 없는 발전’이라는 허울 좋은 감언이설로 시민들을 현혹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예비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권 후보가 민선 7기 출마 때 ‘국내 3대 휴양도시 진입, 시민 1인당 소득 3만 달러 달성, 그리고 정주인구 30만명 회복’을 핵심공약으로 제시했다”면서, 소위 ‘시민중심 3·3·3 공약’을 소환하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이 공약만큼은 꼭 실현시키켔다고 당선자 소감 발표 때도 강조했었다”며, “그런데 4년이 지난 지금 이 가운데 어떤 공약이 실현이 되었냐”고 반문했다. 이어“아무것도 실현된 것이 없고 인구가 오히려 줄어들었다”라고 직격했다.

특히 “4월 30일 기준으로 여수 인구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801명이 줄어, 27만5,812명”이라며 “그런데 공약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반성은 하나도 없이, 이번에는 '다둥이 부모 연금제'를 들고나와 시민들을 현혹 시키고 있다”고 압박했다.

사실상 순천 인구는 올 3월말 기준 28만2,833명으로 여수 인구보다 7,021이 많아 전남 1위 자리를 고스란히 빼앗겼다.

게다가 예산마저도 순천에 1위 자리를 내줬다. 2022년 순천시 예산(일반 및 특별회계 포함)은 1조3760억여 원으로 여수시 1조3712억여 원보다 47억여 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 예비후보 임기 동안 인구는 물론 예산까지 순천에 추월당하자 시민사회는 허탈감에 휩싸이면서 시정 운영의 무능함을 강하게 성토하는 분위기다.

지난 선거 때 ‘경제 달인’ 운운하며 표를 얻어 당선되더니 1등 도시를 2등 도시로 만들어 놓은 장본인으로 무너질 대로 무너져버린 시민들의 자존심을 어떻게 회복시킬 것인지에 대한 격앙된 반응도 일고 있다.

소상공인 박 모(51)씨는 “한 사람의 지도자를 잘못 뽑아 기가 막힌 현상을 목도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린 지도자는 시민의 이름으로 심판해야 마땅하다”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경선에 탈락한 김유화 전 문화방송 아나운서가 정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나섰으며, ‘정치개혁과 도덕성 회복 호남유권자연합’과 전창곤 저 여수시의장의 ‘전사모’, 강화수 캠프 핵심 지지자 등 지지 선언이 줄을 잇고 있다.

한편, 정기명, 권오봉 예비후보가 경쟁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여수시장 경선은 4일과 5일 이틀 동안 실시되는 권리당원 50%와 시민여론조사 50%를 합쳐 6일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79/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에코환경일보 / 발행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홈페이지:www.에코환경일보.com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전화:(02)571-9302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에코환경일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