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8.23(금) 14:5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체육계 뒤흔드는 ‘스테로이드 파문’

문체부 “도핑 교육 확대·제재 강화”

2019-07-05(금) 19:29
불법 스테로이드 투약
유소년 야구교실서 불법으로 투약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유소년 선수들에게 불법 약물을 투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프로야구를 넘어 아마·생활 스포츠까지 체육계 전반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정부는 불법 약물에 연루된 스포츠 지도자의 자격 박탈 등 제재 강화와 도핑 교육 및 검사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도 신인 드래프트 지명 과정에 도핑 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유소년 운동부에 대한 도핑 교육을 확대하고 금지 약물을 투여한 지도자는 자격을 박탈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소년대회와 생활체육 대회에 대한 도핑 검사를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클럽 위주의 사설 운동교육 기관에 대한 관리 체계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순철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 회장은 “금지 약물은 KBO뿐 아니라 체육계 전체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현 khy970429@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