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8.23(금) 14:5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양현석 성매매 알선' 관련자 3명 추가 입건돼

경찰, “관련자 중 수사 전환 대상자는 4명”

2019-07-22(월) 12:27
경찰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면서 양 전 대표 외에도 3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2일 "(양현석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그간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했다"며 "관련자 중 수사 전환 대상자는 4명"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양 전 대표 외에 입건된 3명이 구체적으로 누구인지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26일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가량 조사하고 내사를 거쳐 양 전 대표를 입건한 바 있다. 다른 관련자들도 임의 제출 등으로 확보한 자료, 관계자 진술 등을 바탕으로 입건됐다.

이 관계자는 최근 강남권 대형 클럽 불법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편성한 '클럽 불법행위 합동 대응팀'과 관련해서는 "2주에 한 번 점검 회의를 하고 구청 등과 업태 위반에 대한 합동 점검에 나설 것"이라며 "마약 유통에 대한 첩보 수집과 특별 단속, 불법 촬영 영상물 유통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잇따른 비위 의혹으로 홍역을 앓은 강남권 경찰 인적 쇄신 방안을 두고는 "현재 강남경찰서 전출 대상자를 선정하기 위해 심의 중이고 전입 희망자에 대해서도 발령 여부를 심의하고 있다"며 "정확히 몇 명 (전출·전입인지) 정해진 바는 없다"고 밝혔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