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9.19(목) 10:1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웅동학원 김형갑 이사 "조국 기부 발언, 이론상 안맞아“

증인 대거 불참, 청문회 유일한 증인은 김이사

2019-09-06(금) 21:17
국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가 소환키로 합의한 증인 11명 중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만 6일 참석했다. 김 이사는 이날 오후 청문회에서 '학교법인을 개인 재산처럼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한 조 후보자 말은 어불성설인가'라는 한국당 김도읍 의원의 질문에 "그 이야기는 이론상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이사는 "이사회에서 부동산 처분 후 채무를 정리하겠다고 했다면, 그 이후 이사회에서 결과를 내놓고 논의해야 한다"며 "채무 정리 결과를 이사회에서 논의하지 않았고, 저는 조권(조 후보자 남동생)이라는 사람도 잘 모른다"고 주장했다.웅동학원이 진 빚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을 수 있고, 사비도 들어갔을 수 있다"며 "모든 결과를 이사회에 내놓고 사정을 투명하게 설명했으면 이런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교는 지역민들의 피와 땀이 젖어 있고 한 푼씩 모아 세운 것이다. 마지막에 조 후보자가 자기 조상 때부터 (운영) 했다는 이야기를 했을 때 진짜 듣기 거북했다"라고도 말했다.

김 이사는 "저는 조 후보자 선친인 조변현 씨와 친구이고, 웅동중학교 1회 졸업생"이라며 "조변현 씨가 이사장이 된 후 웅동학원이 좋아진 면도 있고, 안 좋아진 면도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는 또 '조 후보자 측이 소송에 제대로 대응을 하지 않아 100억원의 채무를 안게 된 것을 아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질의에 "그 사실에 대해서는 제가 잘 모른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청문회에는 조 후보자의 딸 논문 등재나 입시 의혹과 관련한 장영표 단국대 교수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등은 불참했고, 조 후보자와 배우자, 자녀들이 투자했던 사모펀드 특혜 의혹 관련 증인들도 모두 나오지 않았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5일 전에는 증인·참고인에 대한 출석요구서가 송달돼야 하지만 전날 증인 명단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 법적 구속력이 없어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청문회에 출석한 증인은 조 후보자 가족의 웅동학원 부실 관리 의혹 규명을 위해 채택한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가 유일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