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한국GM 노동조합 9일부터 전면파업

GM본사 경고 무시

2019-09-06(금) 21:31
한국GM 노동조합이 전면파업을 결정 오는 9일부터 파업에 들어간다. 대우자동차 시절인 1997년 이후 22년 만의 전면파업이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에 인수된 이후 처음이기도 하다. GM 고위 임원이 “노조가 파업을 계속하면 한국 내에서 생산할 물량 일부를 다른 나라 공장으로 이전할 수 있다”고 공개 경고했지만 노조는 이를 외면했다.

노조는 전면파업 기간 동안 노조원의 공장 출입을 통제하고 특근 및 잔업을 거부한다는 내용 등을 포함했다. 노조가 본사 경고를 무시하고 파업에 나서는 이유는 회사 측이 임금 인상을 거부하고 있어서다.노조는 2019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기본급을 지금보다 12만3526원(호봉 승급분 제외·5.7%) 올려 달라고 요구했다. 통상임금의 250%(약 1023만원)를 성과급으로, 650만원을 격려금으로 달라는 조건도 내걸었다.

회사 측은 올해 흑자전환 목표를 달성해야 하는 만큼 기본급을 올릴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노사는 앞으로 임금 인상 여부는 회사 수익성에 따라 결정하고, 인상하더라도 그 수준은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분을 넘지 않는다는 데 합의했다”며 “노조의 무리한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GM은 2014년부터 5년 연속 적자를 냈다. 지난 5년간 누적 순손실 규모만 4조4518억원에 달했다. 자동차업계에서는 노조의 무리한 파업이 회사 생존을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GM 노조가 전면파업에 나서는 것 자체가 이례적인 상황이라 GM 본사의 시선이 갈수록 싸늘해진다는 지적이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