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11.15(금) 15:2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 국감 증인 선서, 증언 거부

김원봉 서훈 논란에 대해 "저의 역사인식에 관련된 부분"

2019-10-19(토) 06:50

18일 여야(與野) 합의로 증인 채택된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검찰 수사를 이유로 증인 선서와 증언을 거부하는 일이 벌어졌다.

야당은 "초유의 사태"라며 피 전 처장의 고발을 주장, 정무위가 1시간가량 파행했다. 이후 증인 선서 없이 증인대에 선 피 전 처장은 의원들의 질문에 '묵비권'으로 나왔다.변호인을 대동하고 국감장에 나타난 피 전 처장은 이날 오후 보훈처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증인 선서와 증언의 거부를 선언했다.

피 전 처장은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국정감사의 증인으로서 선서를 거부하며 일체의 증언 역시 거부한다"며 "증인 출석 요구서에 신문의 요지를 첨부토록 하는데 제 출석 요구서에는 손혜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포상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과 산하기관장 사퇴 요구 관련 내용이 신문 요지로 적혔다"고 말했다.

피 전 처장은 "두 가지 모두 자유한국당이 검찰에 저를 고발한 내용"이라며 "국회에서의 증언 및 감정에 관한 법률은 증언뿐 아니라 선서까지도 거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했다.

피 전 처장의 발언에 정무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거세게 항의했다. 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국감 현장을 연출한 피 전 처장을 정무위 이름으로 고발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은 "새로운 보훈처장이 임명된 것이 8월이고, 이번 국감에서 다루는 것은 피 전 처장 재임 중 기간"이라며 "증언을 거부하는 것은 의원들의 국정 수행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했다.여당 의원들은 피 전 처장을 감쌌다. 하지만 여당 소속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위원회를 대표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이런 일이 국회에서 일어난 것에 대해 나쁜 전례가 될까 봐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정무위는 약 1시간 만에 재개돼 피 전 처장을 증인 선서 없이 증인대에 세웠다. 피 전 처장은 의원들의 계속된 질의에 "드릴 말씀이 없다"란 말만 되풀이했다. 피 전 처장은 일부 질문에만 짧게 대답했다. 김원봉 서훈 논란에 대해 "저의 역사인식에 관련된 부분"이라고 말했다.
권병찬 kbc77@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주)신동아방송 등록번호:서울 가50079최초등록일 2015년5월18일제호 : 에코환경일보 발행인 : 이신동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280-9 봉산빌딩 5층 이메일 : sdatb@naver.com 개인정보취급방침총괄본부장 : 이신동 전화 : 02)846-9300 팩스 : 0505)300-8014
< 주)신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