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15(일) 18:2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이통3사, V컬러링으로 어린이 돌봄 앞장선다

-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어린이날 맞아 V컬러링 활용한 기부 캠페인 선보여
- 31일까지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캠페인’ 영상 구매하면 자동으로 참여 가능
- 캠페인 참가자들 대상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나들이 세트 추첨 통해 제공

2022-05-05(목) 18:16
사진=이동통신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함께 오는 31일까지 영상 컬러링 서비스인 ’V컬러링’을 통한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에코환경일보=박대영 기자]이동통신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함께 영상 컬러링 서비스인 ’V컬러링’을 통한 기부 캠페인을 오는 31일까지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V 컬러링은 전화 발신자에게 통화 연결 전 수신자가 미리 설정해 둔 짧은 영상 콘텐츠를 보여주는 ‘영상 컬러링’ 서비스로, 이통 3사 고객 모두 이용할 수 있다.

V컬러링 이용 고객은 V컬러링은 앱에서 1만여 종의 유·무료 영상 가운데 본인이 원하는 영상 콘텐츠를 골라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자가 직접 스마트폰으로 촬영했거나 다운로드 받은 콘텐츠도 V컬러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통3사는 V컬러링 가입자는 3월말 기준 200만명이며, 콘텐츠 누적 뷰(View) 수는 5억3,000만 건으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 캠페인은 통화 전 상대방에게 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는 V컬러링의 특징을 활용한 것으로, 이용자는 V컬러링 앱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캠페인’ 영상들 가운데 하나를 기본 컬러링으로 설정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이용자가 해당 영상을 0원으로 1회 구매할 때마다 750원이 자동으로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된다. 여러 영상을 구매할 경우 캠페인에 중복 참여도 가능하다.

또한, V컬러링 캠페인 참여자 가운데 10일 이상 ‘어린이날 100주년 기념 캠페인’ 영상을 기본 컬러링으로 유지하면,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피크닉 매트, 에코 보냉백, 친환경 보틀 등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나들이 세트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오는 5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이동통신사 관계 없이 V컬러링 사용 고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이통3사는 이번 어린이날 기념 기부 캠페인이 ESG 경영 실천은 물론, 소외 받는 어린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3사 는 이번 캠페인 전에도 V컬러링을 활용한 줍깅/제로웨이스트(환경보호), 광복절캠페인, 사회적거리두기 등 다양한 ESG 차원의 캠페인을 진행해왔으며, 향후에도 의미 있는 캠페인을 계속 발굴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통3사는 “어린이날 100주년이라는 의미 있는 날을 맞아 소외 받는 어린이들에게 작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이번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 제고 차원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대영기자 dypark@sdatv.co.kr
        박대영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79/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에코환경일보 / 발행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홈페이지:www.에코환경일보.com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전화:(02)571-9302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에코환경일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