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15(일) 18:2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완도군 현안 사업 5건,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

광주~완도 고속도로 2단계, 국립난대수목원 조기 조성 등

2022-05-06(금) 09:34
사진=완도군 현안 사업 5건,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
[에코환경일보=이선종 기자] 5월 4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김대중 컨벤션 센터에서 발표한 광주·전남 지역 정책 과제 대국민 보고회에서 완도군의 주요 현안 사업 5건이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됐다.

현안 사업 5건은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 2단계 조기 착공, 국립난대수목원 조기 조성, 완도~고흥 간 연륙·연도교 건설, 노화~소안 간 연도교 건설, 노화 넙도~보길 간 연도교 건설 등이다.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는 1단계 광주~강진 성전 구간이 지난 2017년에 착공하여 현재 50%의 공정을 보이며 정상 추진 중이다.

지난 1월에는 강진 성전~해남 남창 간 고속도로 2단계 구간이 ‘제2차 고속도로 건설 계획에 중점 추진 노선으로 선정되었으며, 특히 이번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됨에 따라 행정 절차 축소와 국비 예산 확보가 가능해져 조기 착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가 완전 개통되면 약 50분 이내로 통행 시간이 단축되어 물류비 절감, 관광객 유입 등 지역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난대수목원 조성은 국비 약 2,00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 사업으로 2020년 12월 완도군이 대상지로 선정되었으며, 지난 1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수목원이 조기 조성되어 개장하면 연간 방문 인원은 85만 명, 경제적 효과는 1조 2천억 원, 고용 유발 효과는 1만 7천여 명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완도군에서는 목포에서 부산을 잇는 남해안 관광도로 중 유일한 단절 구간이었던 완도~고흥 간 연륙·연도교 건설을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해 5월 완도~고흥 간 해안관광도로가 국도로 승격됐다.


완도~고흥 간 해안관광도로는 약산~금일~금당~고흥 거금도 구간을 5개의 교량으로 잇는 사업으로 국비 9천억 원이 투입되며,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됨으로써 조기 착수가 기대된다.

노화~소안 간 연도교 건설은 노화, 소안, 보길 등 3개의 섬 지역을 하나의 경제·생활권으로 묶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타당성조사비 5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지난 2월에는 해남 송지~노화~소안 간 구간이 지방도로 승격된 데 이어 이번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으로 예산 확보가 용이해져 조속한 사업 착공이 기대된다.

노화 넙도~보길 간 연도교 건설은 노화읍의 부속 도서인 넙도와 보길도에 연도교를 건설해 섬 주민들의 식수, 교육, 의료 등 생활 편의 등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다.

노화~소안 간 연도교 건설에 이어 노화 넙도~보길 간 연도교가 건설되면 노화~소안~보길 권역이 한데 묶여 도서민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군의 최대 현안 사업 5건이 새정부 국정 과제에 반영됨으로써 지역 발전을 앞당길 수 있게 됐다”면서 “사업이 빠른 시일 내에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선종 기자 LSJ3215@NAVER.COM
        이선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79/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에코환경일보 / 발행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홈페이지:www.에코환경일보.com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전화:(02)571-9302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에코환경일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