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5.15(일) 18:2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권오봉 예비후보는‘대시민 사기극’을 중단하라

-인구, 예산 모두 순천에 1위자리 내주고, 여수는 소멸도시로 편입 ‘충격’
-‘일단 되고 보자’ 식의 각종 유언비어 유포. ‘고발 등 강력대처’
-인구 30만 등 지켜진 것 없는 3,3,3공약은 노코멘트‘나 몰라라’

2022-05-06(금) 12:25
사진=여수시장후보 정기명
[에코환경일보=김기남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기명 여수시장 예비후보는 6일 “우리 여수시가 인구소멸 위험지역으로 새로이 편입돼 충격”이라고 밝혔다.

‘인구소멸 위험지역’은 대한민국 행정구역 중 원주민 및 거주자가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인구가 소멸, 사실상 지역 자체가 사라질 수 있는 지역을 말한다.

정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4년의 실정으로 인구와 예산 1위 자리를 인근 순천시에 몽땅 넘겨주더니, 급기야 지난달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한 ‘지역산업과 고용 보고서’에 여수시가 소멸위험지역으로 새로이 편입됐다.”며, “지금 여수는 끝없이 추락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과연 발전이라 말할 수 있는 것인지 권오봉 예비후보에게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마치 지난 4년간 여수가 발전한 것처럼 ‘중단 없는 발전을 위해 재선을 이어가야 한다는 주장’으로 세간을 어지럽히고 있는 이 상황들이 ‘대시민 사기극’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목소리를 높혔다.

그는 또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자 토론회 일부 장면을 악의적이고 졸속하게 편집해 SNS상에 마구잡이로 유포하는 등 권 예비후보가 상상을 초월하는 네가티브로 선거판을 먹칠하고 있다”며 “일단 ‘되고 보자’식의 저급한 흑색선전과 ‘대시민 사기극’을 당장 멈추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쯤 되면 행정전문가가 아니라 네거티브전문가가 더 잘 어울린다”면서 “최초 유포자 및 관련자에 대한 고발과 손해배상청구 등 강력한 법적 대처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특히 “4년 전 내걸었던 3·3·3공약(국내 3대 휴양도시 진입, 시민 1인당 소득 3만 달러, 정주인구 30만 회복)은 제대로 지키지도 못한 헛구호에 그친 공약(空約)이 되었다”며 “생각하기조차도 싫을 만큼 암담했던 지난 4년도 모자라 또 온갖 흑색선전과 네거티브로 여수의 4년을 더 훔치려 한다”고 쏘아 붙였다.

그는 끝으로 "저는 항상 겸손한 자세로 경청하면서 맡은 바 일을 성실하게 수행해 왔다"면서, "저 정기명이 추락한 여수의 위상을 더 높이고 새로운 여수를 이끌 수 있도록 시민들께서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김기남 기자 tkfkddl5968@naver.com
        김기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고충처리인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 등록번호:서울 가50079/ 최초등록일:2015년 5월 18일 / 제호:에코환경일보 / 발행인:이신동
본사: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홈페이지:www.에코환경일보.com / 개인정보취급방침:이신동
전화:(02)571-9302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에코환경일보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